고성군-KAI, 항공기 부품 생산 공장 건립 투자협약 체결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KAI, 항공기 부품 생산 공장 건립 투자협약 체결

고성방송  | 입력 2018-12-26 오후 03:36:27  | 수정 2018-12-26 오후 03:36:27  | 관련기사 건


- 이당산단 66000부지에 항공기 날개, 동체 조립체 생산


12월26일 고성군-㈜KAI MOA 체결식 (1).JPG

 

고성군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부품 생산공장이 들어섭니다.


고성군은 26, 군청 중회의실에서 고성읍 이당일반 산업단지에 KAI 항공기 부품 생산조립 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 협약(MOA)을 체결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두현 군수와 김조원 KAI 대표이사, 박용삼 군의회 의장, 담당공무원, KAI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고성군은 이번 협약으로 KAI에게 고성읍 교사리 이당일반 산업단지 내 면적 66000의 공장 터를 관련법에 따라 제공하고 입주업체 근로자가 이용하는 주차장과 근로자 식당 같은 공용시설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12월26일 고성군-㈜KAI MOA 체결식 (2).JPG

 

KAI는 공장 건립을 위한 사업비를 투자하기로 했으며, 공장 근로자는 KAI의 협력업체가 채용하고 고성군민을 먼저 쓰기로 했습니다. 또한 근로자가 고성 내 거주하며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입주 협력업체가 식당을 운영할 때 고성 농수축산물을 적극 사용하며 지역과 서로 발전해나가기로 약속했습니다.

 

KAI는 내년 8월 착공에 들어가 기반시설과 장비구축 과정을 거쳐 20207월 공사를 마칠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2020년 말부터 항공기 날개와 동체 조립체 시험 생산·조립에 들어가고 2021년부터 350여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연간 평균 매출액은 1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고성군은 지자체의 생산 인프라 구축 지원과 기업의 기술·교육·수주 지원으로 이뤄지는 KAI 고성공장 건립으로 항공산업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제 선순환 효과를 내는 모범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백두현 군수는 인근 사천·진주와 협력해 각 지역 간 합리적·효율적 기능배분과 역할분담으로 서부경남이 유·무인기를 아우르는 항공산업벨트의 중심축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조원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항공산업의 성장으로 지자체와 기업이 동반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무인기산업을 중심으로 한 항공산업은 민선 7기 고성군의 신성장동력산업으로 무인기 종합타운 투자선도지구, 무인기 통합시험·훈련기반 구축사업 등 각종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국비 370, 지방비 200, 민자(LH) 440억을 확보해 항공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고성방송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영변 플러스 알파’에서 ‘하노이 플러스 알파’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