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고성방송  | 입력 2019-02-19 오후 02:44:38  | 수정 2019-02-19 오후 02:44:38  | 관련기사 건

2.jpg


나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들의 명예를 드높이고 스스로 자랑스러운 마음을 가지도록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행사를 열었습니다.

 

18일 오후, 백두현 군수와 박용삼 군의회 의장, 김덕석 경남서부보훈지청장은 대가면에 살고 있는 심재인 애국지사의 아들 심진표 씨의 집을 찾아가 독립유공자의 집명패를 달아 주었습니다.

 

지난해 ‘3월의 고성인물로 뽑힌 심재인 선생(沈載仁,1918~1950)은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이 조선 학생들을 차별하는 것을 보고 비밀결사 재일학생단을 꾸려 항일독립운동에 몸바친 애국지사입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대한민국은 독립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이 있을 수 있었다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몸 바친 어른의 숭고한 애국정신에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가보훈처와 지자체가 함께 국가차원에서 통일된 글귀와 모양으로 명패를 만들어 나누어 주는 사업입니다.

 

고성군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오는 319일 회화면 배둔리 3·1운동 창의탑 앞에서 12회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 기념식을 엽니다.




고성방송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관공서 민원제기를 일삼는 사람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