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와 승객이 함께 채우는 이웃 사랑

> 뉴스 > 고성뉴스

택시기사와 승객이 함께 채우는 이웃 사랑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2-25 오후 06:33:17  | 수정 2019-02-25 오후 06:33:17  | 관련기사 건


- 고성군 택시기사 14, 승객이 받지 않은 거스름돈 모아 맡겨


고성군 택시기사 14명, 승객이 받지 않은 거스름돈 모아 기탁(모금함 사진).jpg


고성군 택시기사 14명이 지역 곳곳을 달리며 이웃사랑에 나섰다.


고성군에서 택시기사로 일하고 있는 오헌기, 김석권, 이수복, 하기도, 정봉금, 정노세, 이옥상, 문준호, 황재득, 최일수, 천순규, 김대현, 하상현, 최정락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저금통을 택시 안에 두고 손님들이 받아가지 않은 거스름돈을 모으기 시작했다.


이들이 2월까지 8개월 동안 모금한 성금 1505500원은 고성군 자체모금 사업인 희망이음 365 열린뱅크를 거쳐 사정이 어려운 이웃의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학비로 쓸 예정이다.

 

택시기사 오헌기 씨는 조금씩 채워지는 저금통을 보면서 일하는 내내 마음이 따뜻 해집니다고사리 손으로 저금통에 동전을 넣는 아이들, 좋은 곳에 써달라며 만 원짜리 돈을 선뜻 저금통에 넣어주시는 어르신을 보면서 저도 힘을 얻었습니다고 말했다.

 

최혜숙 주민생활과장은 따뜻한 마음으로 이웃사랑을 전해주시는 기사님과 손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차곡차곡 모아주신 거스름돈으로 마련된 성금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하게 쓰겠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관공서 민원제기를 일삼는 사람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