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차단 ‘총력’

> 뉴스 > 고성뉴스

경남 고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차단 ‘총력’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9-19 오후 11:49:29  | 수정 2019-09-19 오후 11:49:29  | 관련기사 건

경남 고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차단 ‘총력’.jpg

 

경남 고성군은 지난 16, 18일 각각 경기 파주, 연천지역에서 연속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면서 전파·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 17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영상회의에 박일동 부군수가 직접 참석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대한 정부의 대처방안과 전파경로, 예방방법 등에 대해 협의하고 18, 고성가축경매시장 내 설치된 거점소독시설과 거점도축장인 제일리버스를 방문해 방역시설과 상황을 점검했다.

 

박일동 부군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를 위해 선제적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

 

군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조기 차단을 위해 17, 방역대책상황실 운영에 들어갔다.

 

소독약품 1.5톤 및 생석회 1300포를 확보해 돼지사육농가에 긴급배부하고 공동방제단을 투입해 돼지사육농가 주변지역을 매일 소독하고 있다.

 

고성군에 진·출입하는 축산관련차량은 축산관계시설 방문 전 고성가축경매시장 내 거점소독시설을 거쳐 내·외부를 완전히 소독하고 소독필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한편, 고성군 내 돼지사육농가는 총 41농가, 10430두가 사육되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