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음식 공동연구개발 현장 강습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음식 공동연구개발 현장 강습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10-10 오후 05:59:59  | 수정 2019-10-10 오후 05:59:59  | 관련기사 건

  1.jpg

 

고성군은 공룡가리비탕수, 홍가리비 한끼와 같은 음식 공동연구개발 메뉴 6종에 대한 현장 적응력을 높이고 상품으로 만들기 위해 참여 외식업체 사업장에서 현장 강습을 연다.

 

음식 공동연구개발사업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농수축산물을 이용해 지역음식점이 주체가 되고 요리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행정과 함께 식단을 만들어 낸다.

 

고성군은 만들어 낸 음식을 먹어보고 어느 정도 팔아본 뒤, 상품으로 낼 수 있는 음식은 특화 음식으로 기른다는 계획이다.

 

앞서 공룡가리비탕수, 공룡 굴탕수, 홍가리비 한끼, 소채소불고기, 가리비젓갈정식, 전통된장 수육 6종을 개발하고 8월부터 5차례의 집합강습을 거쳐 1차 레시피를 정립, 지역 내 영양사, 조리사, 학부모, 귀농인, 결혼이민여성, 외식업지부, 공무원이 참석하는 시식·평가회를 열었다.

 

10월 소가야문화제 행사장을 찾은 이들을 대상으로 공룡 굴탕수, 공룡 가리비탕수의 맛과 가격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매겼다

 

현장강습은 10, 공룡 가리비 탕수, 공룡 굴 탕수를 개발한 하이면 공룡전복삼계탕을 시작으로 홍가리비 한끼(동원다찌), 소채소불고기(가야한우마을), 가리비 젓갈정식(본토대가), 전통된장 한정식(개천된장 편안한 밥상)과 같은 참여 외식업체 사업장에서 시식·평가회를 열고, 선호도 조사에서 제안된 의견을 반영해 4차례에 걸쳐 개발 메뉴를 보완할 계획이다.

 

또 지역 내 각종 행사장과 참여 외식업체 사업장에서 먹어보고, 현장에서 팔아 소비자의 반응을 더해 12월에 표준 조리법을 만들 계획이다.

 

김진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현장 강습으로 개발메뉴의 경쟁력을 높이고 이로써 음식점의 매출 증대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사업이 끝난 뒤에도 꼼꼼히 살펴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관광객과 군민들에게 신선하고 우수한 지역 농축식품을 이용한 고성군만의 특색 있는 음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