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겨내자, 청년 귀농인 착한 기부

> 뉴스 > 고성뉴스

코로나19 이겨내자, 청년 귀농인 착한 기부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6-30 오전 09:35:44  | 수정 2020-06-30 오전 09:35:44  | 관련기사 건


- 벌레잡이 식물인 파리지옥, 카펜시스, 스파츌라타 32,590(1,000만원 상당) 관내 초등학교와 어린이집 36곳에 전달


보도자료_청년 귀농인 기부 (4).jpg


고성군 청년귀농인 최원석 대표(, 26)629,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풀 죽어 있는 청소년들에게 생물과 교감하며 가라앉은 분위기를 바꾸고 친구들과 열심히 뛰어 놀기 바란다며 벌레잡이 식물 3종을 고성군 내 초등학교와 어린이집에 기부했다.

 

청년 귀농인 최원석 대표는 서울에서 살던 어린 시절부터 벌레잡이 식물에 대한 관심으로 고등학교, 대학교 시절 조경과 원예를 전공하며 청년농부의 꿈의 키워왔다.

 

그러다 꽃과 벌레잡이 식물을 기르던 고성군귀농인협의회 김주용 회장과 맺은 인연으로 고성군으로 귀농하게 됐다.

 

보도자료_청년 귀농인 기부 (2).jpg

 

그 뒤, 최 대표는 조직배양 기술을 익히고 기르는데 까지 영역을 넓히며 비트로플렉스라는 농업회사를 세웠다.

 

최 대표가 이번의 착한 기부를 결정하게 된 이유는 회사 창립을 기념하고,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때를 보내고 있는 청소년들이 생물에 관심을 갖고 마음의 여유를 찾고 빨리 학교생활에 적응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날 최 대표는 벌레잡이 식물인 파리지옥, 카펜시스, 스파츌라타 32,590뿌리(1,000만 원 상당)를 초등학교와 어린이집 36곳에 전달했다.

 

최원석 대표는 농업을 꿈꾸지만 쉽게 도전하지 못하는 많은 예비청년농업인과 귀농인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꿈이 있다면 언제나 길은 있습니다. 저희 농장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신 고성군 여러분을 응원합니다고 말했다.

 

농업정책과 박문규 과장은 최원석 대표와 같이 사회에 공헌하는 청년농업인을 길러내기 위해 농업행정에서도 도움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농업분야 뿐 아니라 모든 고성군민이 코로나19로 가라앉아 있는 이 때, 이번 기부가 군민들의 삶에 새로운 활력이 되기 바란다고 답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