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제9호 태풍 ‘마이삭’ 응급복구 실시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제9호 태풍 ‘마이삭’ 응급복구 실시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9-03 오전 11:47:30  | 수정 2020-09-03 오전 11:47:30  | 관련기사 건

 

- 백두현 군수 태풍 피해지 찾아, ‘긴급복구에 최선 다하라

 

1-1 제9호 태풍 마이삭 피해 신속 조사 및 응급복구 실시.JPG


고성군이 고성군을 지나간 제9호 태풍 마이삭피해에 대한 빠른 조사를 마치고 응급복구에 들어갔다.

 

3일 새벽 140분경, 9호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고성지역은 평균 누적강우량 165.5mm(최고: 삼산면 264.5mm, 최저: 회화면 121.0mm)의 비가 내렸다.

 

더구나 2일 오후 9시부터 10시 사이 삼산면 지역이 최대 시간당 강우량 56.0mm, 대가면 지역이 최대 순간풍속 24m/s의 강한 바람을 일으키며 고성군 전역에서 전기가 끊기고 시설들이 파손되는 피해가 잇따라 일어났다.

 

1-2 제9호 태풍 마이삭 피해 신속 조사 및 응급복구 실시.JPG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4,000세대의 전기가 끊기고, 네 곳의 가로등이 넘어지고, 30건의 가로수가 넘어졌으며 암초에 걸린 배사고가 2(중국선박 RISUN, 동해면 매정마을 앞 바다), 150ha 넓이에서 벼가 쓰러지고, 비닐하우스 30동과 축산시설 11개 농가가 태풍피해를 입었다.

 

, 강한 바람으로 인한 정전으로 고성시장과 공룡시장 22개 점포의 수족관에 전기가 끊겨 어패류가 폐사했으며, 송학지하차도의 배수펌프가 작동하지 않아 92일 오후 1055분부터 차 통행제한을 시작하고 양수기와 발전기로 물을 퍼내 3일 오전 복구를 마쳤다.

 

강한 바람에 약한 태양광 패널도 부서져 바람에 날려 주변 농가에 피해를 입혔다.

 

태풍이 지나간 뒤 곧바로 피해현장을 찾은 백두현 고성군수는 모든 공무원들에게 빨리 태풍피해를 조사하고 긴급응급 복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촛불혁명의 초심으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