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생활에 위험 주는 나무 없애준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생활에 위험 주는 나무 없애준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1-07 오후 02:45:24  | 수정 2021-01-07 오후 02:45:24  | 관련기사 건

1-1 생활권 주변 피해위험목 제거해 드립니다.jpg


고성군이 태풍이나 큰비, 강한 바람과 같은 자연재해로 인해 쓰러져 생활에 위험을 줄 나무들을 없애 군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도록 생활에 위험 주는 나무정비사업을 벌인다.

 

생활에 위험 주는 나무정비사업은 주택이나 여러 가지 시설물과 농경지 주변에 있는 나무들이 강풍이나 큰 비에 쓰러져 생활에 위험을 줄 것이 예상되지만 고령화로 인한 인력과 장비 문제로 주민들이 이를 처리하기 어려운 경우 정리해주기를 신청 하면 군민에게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미리 정비해 주는 사업이다.

 

2021년도 사업을 신청하고자 하는 사람은 215일까지 신청서와 동의서를 써서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접수하면 된다.

 

신청 결과에 따라 군에서 현장조사를 벌여 인명과 재산피해를 일으킬 위험도에 따라 순서를 정해 사업을 벌인다.

 

정비 대상 가운데 노약자나 장애인, 홀로노인과 같은 사회 약자가 사는 곳은 먼저 정비하고, 단순한 경관 개선 목적으로 나무를 없애거나 가지치기와 묘지 주변의 나무, 동의 받지 않은 나무들은 정비대상에서 빠진다.

 

올해는 5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상반기에 마무리 할 예정이며, 군민들한테서 호응을 받을 경우 계속 사업을 벌여 군민의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김주화 녹지공원과장은 올해 처음으로 하는 생활에 위험 주는 나무정비사업은 군민의 안전을 위한 것으로 재해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잘 대처해 행정에 대한 믿음을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이 ‘해상왕국’이라니?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