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도, 청각·언어장애인도 고성군에서 자유롭게 민원처리!

> 뉴스 > 고성뉴스

외국인도, 청각·언어장애인도 고성군에서 자유롭게 민원처리!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3-16 오후 03:05:06  | 수정 2021-03-16 오후 03:05:06  | 관련기사 건


- 인공지능 통번역기 설치로 언어장벽 없이 민원처리

- 청각·언어장애인은 화상 수어통역창구로 편리하게 민원 이용


Untitled-1.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민원실을 찾는 다국적 외국인의 민원·생활편의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인공지능 통번역기와 청각·언어 장애인을 위한 화상 수어통역 창구를 운영한다.

 

외국인을 위해 민원실에 갖춘 실시간 음성인식 통번역기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를 포함한 65개의 다국적 언어를 지원해 민원처리 서비스를 원만하게 제공한다.

 

현재 고성군에 살고 있는 외국인은 1,100여명으로 국적은 베트남,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순이다.

 

그동안 외국어 통역서비스 도우미가 없어서 언어소통 문제로 이들의 민원처리가 늦어질 뿐만 아니라, 정확하게 민원에 대응하기 어려웠으나 이번 실시간 인공지능 통번역기를 두게 됨에 따라 언어장벽 없이 민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Untitled-2.jpg


또 수어통역창구는 민원창구에 화상 접속용 웹카메라와 모니터를 설치해 영상으로 수어 상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화상 수어통역서비스는 청각·언어장애인이 수어(영상)로 민원내용을 고성군 수어통역센터 수어통역사에게 전달하면 수어통역사가 음성으로 공무원에게 민원내용을 전달해주고, 공무원의 안내 내용을 수어 통역사가 다시 장애인에게 수어(영상)로 전달한다.

 

이종엽 민원봉사과장은 우리사회가 배려해야 할 대상자가 소통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민원 편의서비스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민원실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이밖에도 민원실에 사회약자를 위한 전용컴퓨터, 배려창구를 설치하고 휠체어, 확대경을 갖추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행정, 외국어 너무 많이 쓴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