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향 방문 자제 당부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향 방문 자제 당부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4-06 오후 02:09:20  | 수정 2021-04-06 오후 02:09:20  | 관련기사 건


- 전국 400명대 후반 확산세 여전

- 4차 유행 염려 고향방문 자제해야


Untitled-1.jpg

 

전국에서 날마다 400여 명의 확진자가 생기며 4차 유행이 염려되는 가운데 고성군이 고향 찾아오기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4513시 기준 경남의 누적 확진자수는 3,009명이며, 고성군 누적 확진자는 13명으로 의령군 5명에 이어 경남에서 두 번째로 적다.

 

지난 42일 생긴 고성12, 고성13번 확진자는 부산 확진자(부산 3813)와 접촉해서 확진됐다.

 

또 부산 확진자(부산 4093)가 지난 43일부터 44일 동안 제사를 지내러 대중교통으로 고성을 찾았다가 45일 확진 결과를 받았다.

 

백두현 군수는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가족·지인 모임, 식당, 어린이집, 사업장 따위 곳곳에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우선 다른 지역을 오가는 것을 자제해야 된다고 당부했다.

 

그동안 고성군은 코로나19 방역대책의 하나로 다른 지역 출퇴근자와 외국인근로자 코로나19 선제검사 다른 지역 거주자 목욕탕 출입금지 요청 관외 노점상 PCR 음성확인서 징구 전통시장 좌판 등록제 다른 지역 용역인력 투입 원칙상 금지(필요시 PCR 징구)와 같은 정책을 실시하며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방역대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고성군은 고향방문 자제(문안전화 드리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업무상 찾는 이들에 대한 음료 응대 하지 않기 운동에 다른 지자체의 동참도 독려하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행정, 외국어 너무 많이 쓴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