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될 만한 큰비, 고성지역 곳곳 피해 잇따라···

> 뉴스 > 고성뉴스

기록될 만한 큰비, 고성지역 곳곳 피해 잇따라···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7-08 오후 04:24:22  | 수정 2021-07-08 오후 04:24:22  | 관련기사 건


- ··군 합동 복구 구슬땀

- 5일부터 7일까지 고성군 14개 읍면 평균 425.4의 강수량 기록

- 하천 11·도로 6군데 떠내려가고, 농경지 70, 주택 4가구 물에 잠겨


1-1 기록적인 폭우 고성지역 곳곳 피해 잇따라 민관군 합동 복구 구슬땀.JPG


75일부터 7일까지 평균 425.4의 기록될 만한 큰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물에 잠기는 피해가 생겨 민··군이 합동으로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고성군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마암면에는 최고 534의 비가 내리고 지난 6일 하일면에는 하루에만 278의 비가 내렸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8일 오전 기준 고성군에는 하천 11(88m)과 도로 6군데가 떠내려가고 농경지 70, 주택 4가구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1-5 기록적인 폭우 고성지역 곳곳 피해 잇따라 민관군 합동 복구 구슬땀.JPG


1-6 기록적인 폭우 고성지역 곳곳 피해 잇따라 민관군 합동 복구 구슬땀.JPG


더구나 지난 7일에는 구만면에 261, 마암면 251, 회화면 240의 큰비가 단시간에 내리고, 해수면 상승과 겹치면서 도로와 농경지, 주택이 물에 잠겨 피해는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고성군에서는 단시간 큰비가 내리기 시작한 5일부터 7일까지 비상근무에 들어갔으며, 7일 큰비로 인해 인명피해가 염려되는 지역 주민들을 가까운 경로당에 대피시키며 인명피해를 막는데 온 힘을 기울였다.

 

또 도로가 떠내려간 현장에는 장비를 들여 응급복구에 나섰으며, 물에 잠긴 농경지와 주택에는 군부대, 자원봉사단체들이 함께 피해복구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1-4 기록적인 폭우 고성지역 곳곳 피해 잇따라 민관군 합동 복구 구슬땀.JPG


1-2 기록적인 폭우 고성지역 곳곳 피해 잇따라 민관군 합동 복구 구슬땀.JPG


백두현 고성군수도 8일 새벽부터 고성군 구만면, 회화면, 마암면을 비롯해 물에 잠긴 피해가 난 현장을 찾아가 피해 상황을 살피고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지시했다.

 

백 군수는 자연재해 때 가장 먼저 살펴야 하는 것이 군민들의 안전이다. 큰비가 내릴 때에는 불필요한 영농행위를 자제하고 하천이 넘치거나, 산사태가 염려되는 위험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마을회관 같은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기 바란다큰비로 인해 피해가 생긴 지역에는 군부대와 자원봉사자들의 협조를 구하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빠른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그 많은 배는 누가 만드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