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통영LNG발전소 송전선로 “주민 생각 존중”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통영LNG발전소 송전선로 “주민 생각 존중”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7-15 오후 02:30:11  | 수정 2021-07-15 오후 02:30:11  | 관련기사 건


- 백두현 군수, 14일 월치마을 주민과 간담회 열고 견해 표명

- 송전선로에 대해 주민들이 충분히 알지 못한다면 행정절차 않을 것


1-1 통영LNG발전소 송전선로 주민 입장 존중.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 송전선로 건설과 관련해 송전탑이 설치지역 주변 주민들의 동의가 없다면 행정절차를 해나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714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거류면 월치마을 주민대표 6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자발전사업인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1,012MW) 건립에 따른 송전선로 건설과 관련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주민대표들은 기존 송전탑 3기가 마을과 가까이 있어서 지금도 주민들은 소음피해를 보고 있다마을주민들은 기존 송전탑을 이전해 주지 않는 한 사업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업체에 탄원서도 제출하고 행정과 의회에도 진정서를 제출했지만 답변 받은 것이 없었다이 자리에서 행정에서 하고 있는 생각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백 군수는 월치마을 송전탑과 관련해서는 계속해서 보고 받고 있었으며 대책위에서 나서서 일하고 있고 거류면장이 주도해 나서지 않았다고 말했다.

 

군수는 군민들을 위해 일하라고 군민들이 뽑은 것이다주민들이 반대한다면 행정에서도 주민들의 생각을 존중하겠다고 답변했다.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은 통영시 광도면 성동조선해양 내 275,269부지에 1,012LNG복합화력 발전소 1기와 20급 저장 탱크 1기 등을 건설해 운영하는 민자 발전소 건설 사업이다.

 

사업비는 13,000여억 원으로, 올해 플랜트 공사 착공을 목표로 현재 발전소 터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사업을 벌이고 있는 통영에코파워는 지난 7일 거류면 월치마을회관에서 월치마을 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설명회를 열었던 적 있는데, 주민들은 피해 대책 없이 사업을 벌인다고 반대하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그 많은 배는 누가 만드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