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현면사무소, 귀농인 돕기 훈훈!

> 뉴스 > 읍면동뉴스

영현면사무소, 귀농인 돕기 훈훈!

박경현 기자  | 입력 2017-07-05 오후 03:11:53  | 수정 2017-07-05 오후 03:11:53  | 관련기사 건

영현면사무소 귀농인 돕기-왼쪽에서 세번째 김식자씨(1).jpg

 

고성군 영현면사무소 직원들의 귀농인 돕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월 진주에서 영현면 평촌마을로 귀농한 김식자(43)씨는 마을 주민들에게 영농기술을 전수받아 생애 첫 농사로 0.3ha 농지에 옥수수를 파종했다.

 

김 씨는 영농 경험부족으로 옥수수의 생육환경조건을 맞추지 못해 옥수수 재배에 시행착오를 겪었다. 옥수수는 바람에 의해 수정이 일어나는데 적정한 바람을 공급하지 못해 수정에 실패하고 옥수수 알이 다 차지 못해 상품성은 떨어질 수 밖에 없었다.

 

상품성 저하로 정상적인 옥수수 판매가 어렵다고 판단한 영현면사무소 직원들은 십시일반 돈을 거둬 옥수수 구입에 나섰다. 또 군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김 씨의 안타까운 사정을 설명하고 남은 옥수수 전량을 판매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김식자 씨는 도시에서 막연한 꿈을 안고 귀농했지만 농사 경험이 없어 영농에 어려움을 겪었다귀농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은 영현면사무소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박경현 기자 bghhyoni@naver.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2017년 10월 26일 기억해야 될 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