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새우양식 최적지로 각광

> 뉴스 > 읍면동뉴스

삼산면, 새우양식 최적지로 각광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7-12-11 오후 03:10:22  | 수정 2017-12-11 오후 03:10:22  | 관련기사 건


- 삼산면 새우양식장에서 양식창업지원교육 현장실습 한창


삼산면,새우양식 최적지로 각광.jpg

 

최근 고성군 삼산면 일원이 새우양식의 최적지로 각광받고 있다.

 

삼산면은 미FDA지정 청정해역인 자란만을 끼고 있고 부산. 창원 등 인근 대도시에서의 수요가 많아 새우양식 최적지로 알려져 있다.

 

이에 한국어촌어항협회(경남어촌특화지원센터)는 양식창업 구상부터 실현까지 원스톱 방식으로 양식창업 지원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양식창업 지원교육은 청년층 신규인력의 양식업계 진입을 이끌기 위해 마련됐다.

 

양식창업지원 교육은 국비53천만 원의 사업예산으로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창업지원 교육 부문에 118(경남센터52, 전남센터66), 창업컨설팅 지원부문에 100(경남 및 전남센터 각각50)을 대상으로 과정별 교육(창업실무, 현장실습, 심화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12월에는 삼산면 미룡리 한 새우양식장에서 흰다리새우에 대한 현장 실습을 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원스톱 양식창업지원 교육으로 친환경양식 기술교육과 창업컨설팅을 지원해 어업인 소득증대와 신규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2017년 10월 26일 기억해야 될 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