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면 유일 ‘여성’이장, 정곡마을 황재민 이장

> 뉴스 > 읍면동뉴스

하이면 유일 ‘여성’이장, 정곡마을 황재민 이장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6-05 오후 06:00:37  | 수정 2018-06-05 오후 06:00:37  | 관련기사 건

1.JPG

 

지난해 1월 임명된 황재민 이장은 정곡마을 최초 여성이장이자 하이면 유일 여성이장이다.

 

상족암군립공원 가는 길목에 있는 정곡마을은 40가구, 10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마을이다.

 

황 이장은 솔직담백한 성격으로 주민들이 화합할 수 있도록 수시로 토론의 장을 열어 주민통합에 앞장서고, 마을 어른들에게는 딸 같은 이장으로 평판이 자자하다.

 

벼농사를 짓고 있는 황 이장은 한창 모내기철인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매일같이 거동이 불편한 어른들을 찾아 말벗이 돼 주기도 한다.


2.jpg

 

마을 주민들은 이장님 덕분에 부모님이 달라졌다이장님이 다녀간 날이면 부모님의 활기가 넘친다며 황재민 이장을 극구 칭찬했다.


황재민 이장은 처음 이장직 제의를 받았을 때 내가 과연 이장으로 마을을 잘 이끌어나갈 수 있을까하는 고민이 많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이장하기를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논평]한반도 대전환, 본격적 추진 단계로 진입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