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대가면 양화소화천, 다슬기 11만 마리 풀어줘

> 뉴스 > 읍면동뉴스

고성 대가면 양화소화천, 다슬기 11만 마리 풀어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11-15 오후 04:18:24  | 수정 2018-11-15 오후 04:18:24  | 관련기사 건

고성 대가면 양화마을, 다슬기 방류 (2).jpg

 

고성군 대가면 양화마을은 지난 13, 농촌생태 환경복원을 위해 양화소하천에서 양화마을 추진위원회와 마을주민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슬기 11만여 마리를 풀어줬다.

 

이날 풀어준 다슬기는 수산종자 질병검사를 통과한 건강한 새끼조개들이다.

 

다슬기는 오염된 하천을 정화하고, 반딧불이 유충의 먹이로도 사용돼 자연생태계 회복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양화마을은 60가구 100여명이 사는 작은 마을로 농림축산식품부의 2020년 마을만들기 공모사업에 들기 위해 고성군에 소규모 마을가꾸기 사업을 신청했다.

 

마을에서는 도로변에 꽃길을 만들고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4차례에 걸쳐 농촌현장포럼을 꾸려왔다.


고성 대가면 양화마을, 다슬기 방류 (1).jpg

 

 주민들은 현장포럼에서 양화마을만의 특색 있는 자원인 반딧불이를 활용한 주민주도형 마을 발전 계획을 세우고 첫 단계로 다슬기 풀어주는 사업을 신청했다.

 

정삼수 추진위원장은 다슬기를 풀어주는 것을 기회로 마을주민이 합심해 반딧불이가 잘 살 수 있는 깨끗한 자연환경을 지키고, 특색 있는 마을로 가꾸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