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은정자 유적보존회 300여년 이어온 동제 지내

> 뉴스 > 읍면동뉴스

고성군 은정자 유적보존회 300여년 이어온 동제 지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2-07 오잔 11:50:17  | 수정 2019-02-07 오전 11:50:17  | 관련기사 건

은정자 동제.jpg

 

고성군 거류면 은정자 유적보존회는 6, 거류면 은월리 정촌마을 은정자에서 동제를 올렸다.  

 

300년 가까이 이어온 이날 동제는 초헌관에 이을열씨, 아헌관에 구갑석씨, 종헌관에 김진옥씨가 맡았으며 여러 주민들이 참여했다.

 

은정자 동제는 음력 정월 초이튿날 고성군 거류면 도산촌, 정촌, 월치, 신은 등 4개 마을 주민대표로 뽑힌 제관이 농사 풍년과 주민의 강녕을 기원하기 위해 제를 지낸다.

 

이 동제 풍습은 1720년에 편찬된 승총명록(조선 숙종)에서 시초와 유래를 찾을 수 있다. 최병화 거류면장은 “300년 가까이 주민들이 함께 지켜온 마을 전통행사가 앞으로도 쭉 이어가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입장’, 해괴망측한 일본말이 우리말 버려놔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