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신월리 신부마을 바지락 개막이 행사 연다

> 뉴스 > 읍면동뉴스

제2회 신월리 신부마을 바지락 개막이 행사 연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8-21 오후 02:15:31  | 수정 2019-08-21 오후 02:15:31  | 관련기사 건

  

- 31, 고성읍 신부마을 회관 앞 갯벌에서 바지락 개막이 행사 연다


고성 신부마을 바지락 개막이 축제 개최(지난해 축제사진).jpg

 

오는 31, 고성읍 신부마을 회관 앞 갯벌에서 제2회 신월리 신부마을 바지락 개막이 행사를 연다.

 

고성읍 신부마을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갯벌 경험은 물론 아름다운 자연을 벗 삼아 삶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상생활에 여유를 갖도록 여러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31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되는 특별공연은 아코디언 연주, 줌마걸스와 실버놀이팀 공연이 펼쳐진다. 화려한 볼거리보다는 마을 잔치의 색깔을 살려 친근한 이웃집 아저씨, 아줌마들의 꾸밈없고 따뜻한 공연으로 마을잔치의 멋과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또한 정기수 율대마을 이장과 심옥란 마을가수의 특별출연으로 즐거움을 더해준다.

 

오후 2시부터 본격 바지락캐기, 개막이 행사가 시작된다.

 

개막이는 그물에 잡힌 고기를 잡는다는 뜻으로 마을에서 미리 갯벌에 그물을 놓고 썰물 때 빠져나가지 못한 물고기를 잡을 수 있도록 준비했다.

 

갯벌체험 희망자는 장화, 호미, 보관통 따위를 개인이 준비해야 하며 체험용품은 따로 빌려주지 않는다.

 

입장료는 초등학생 1만원, 중고등학생과 성인은 2만원이다.

 

황근옥 개발위원장은 주민들이 마을발전을 바라고 알리기 위해 소소하게 시작한 행사이지만 앞으로 고성군을 대표하는 행사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아이들에게는 생태체험을 할 수 있는 학습의 마당이 되고, 일상에 지친 도시민들은 여유를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성읍 신부마을은 마을 앞으로 고성만이 펼쳐져있고 뒤로는 고성 남산이 둘러싸고 있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

 

마을 주변에는 전국의 캠핑족이 몰려드는 남산오토캠핑장과 저녁마다 형형색색의 조명이 해질녘 붉은 노을과 어울려 찾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해지개다리가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