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동해면 ‘고래를 품은 작은 도서관’ 운영

> 뉴스 > 읍면동뉴스

고성군 동해면 ‘고래를 품은 작은 도서관’ 운영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6-19 오후 05:13:28  | 수정 2020-06-19 오후 05:13:28  | 관련기사 건

고성군 동해면 주민참여로 ‘고래를 품은 작은 도서관’에서 ‘큰 꿈’을 키워요 (3).jpg

 

동해면 장기399에 자리 잡은 동해면 고래를 품은 작은 도서관이 운영에 들어갔다.

 

작은 도서관은 주마다 화~토요일 오전 9~오후 6시까지 운영하고 일요일과 월요일, 국경일은 쉰다.

 

동해면 "고래를 품은 작은 도서관"은 책을 읽고 빌려 가는 도서관의 단순 기능을 넘어 지역 주민들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쓸 예정이다. 도서관 안에는 어린이와 어른, 주부와 직장인, 면민들을 위한 맞춤형 공간으로 쓰기 위한 북카페 글향기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지역 주민들을 위한 평생교육 프로그램도 열 예정이다.

 

고성군 동해면 주민참여로 ‘고래를 품은 작은 도서관’에서 ‘큰 꿈’을 키워요.jpg

 

북카페 글향기2020년도 주민참여 사업에 공모해 뽑힌 사업으로 올해 초 작은 도서관 안의 비어 있는 공간을 개조해 작은 북카페로 바꿨다.

 

공모사업의 경우 동해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최규동)의 아이디어로 동해면민에게 가장 필요한 사업을 찾아 공모했다. 북카페 글향기는 주민자치위원들의 봉사활동으로 2개월 정도의 임시운영기간을 거쳐 운영되며, 운영시간은 오전 12시부터 오후 2시다.

 

정성욱 동해면장은 작은 도서관 개관으로 지역 주민들이 더 많은 문화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 지역주민이 참여해 학습하고 상담도 해주며 재능기부 활동도 벌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