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고성군에서 첫 모내기

> 뉴스 > 읍면동뉴스

삼산면, 고성군에서 첫 모내기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04-11 오전 10:43:03  | 수정 2023-04-11 오전 10:43:03  | 관련기사 건


- 삼산면 삼봉리 문종수 씨 논, 풍년 농사 기원


5-1 삼산면, 고성군 첫 모내기.jpg

 

삼산면(면장 정대훈) 삼봉리 문종수 씨 농가가 49일 삼산면 삼봉마을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했다.

 

지난해에 견주어 10일 빠르게 시작된 이번 모내기는 고성군 관내에서도 가장 빠르다.

 

문종수 씨 농가가 모내기한 해담벼는 밥맛이 뛰어난 조생종 품종으로, 쌀알이 맑고 밥맛이 좋아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추석 명절 전 시장에 나오면 높은 소득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문종수 씨는 초기 물관리와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 품질 좋은 쌀을 길러내겠다올해는 쌀값이 안정돼 농민에게 행복한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대훈 면장은 때맞춰 모내기하고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 재해없는 풍년농사가 되기 바란다벼 재배 농가 소득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고성군의 남해안권 중심도시 도약을 기대하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