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에서 갓난아기 울음소리…새해둥이 탄생

> 뉴스 > 읍면동뉴스

삼산면에서 갓난아기 울음소리…새해둥이 탄생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4-01-16 오전 11:47:03  | 수정 2024-01-16 오전 11:47:03  | 관련기사 건

3 ‘청룡의 해’ 삼산면에서 희망찬 울음소리…새해둥이 탄생.jpg

 

삼산면(면장 김현주)에서 올해 첫 아기가 태어났다.

 

아기는 13일 태어난 건강한 남자아이로 20213월 삼산면 판곡리로 전입한 주민 김 씨(30)와 배 씨(30) 부부 첫 아이이다.

 

이들 부부에게 삼산면사무소를 비롯한 기관·단체로부터 축하와 격려가 줄을 잇자 부부는 많은 축하와 격려를 받을 줄 몰랐다많은 사람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김현주 삼산면장은 지난해 12월에도 아이가 태어나 면민들과 기쁨을 함께했는데, 새해를 맞아 또 한 번 아기 울음소리가 울려 퍼지니 경사가 따로 없다아이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앞으로도 젊은 부부들이 아이 낳고 살기에 좋은 면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에서는 이들 부부에게 출산장려금 100만 원과 산후건강관리비 100만 원을 지원하고, 이 밖에도 첫 만남 이용권, 부모급여, 아동수당과 같은 정부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지역사회의 중심, 학교를 살리자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