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고성오광대 여름탈놀이배움터를 마치며

> 뉴스 > 관광문화뉴스

2016 고성오광대 여름탈놀이배움터를 마치며

김미화기자  | 입력 2016-08-10 오후 12:12:19  | 수정 2016-08-10 오후 12:12:19  | 관련기사 건

-무더위도 비켜가는 젊은이들의 신명 한마당!

 

1.jpg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7 ()고성오광대보존회(대표:이윤석)에서 실시한 2016년 고성오광대 여름탈놀이 배움터가 오는 8 13일 발표공연을 마지막으로 마친다.

 

이번 여름탈놀이 배움터는 2016 7 10일부터 8 13일까지 총 5주간 진행됐으며, 참여대학은 한예종 연희과, 세한대 연희과, 중앙대 전통예술학과 부산대 한국음악과 등 예술전공대학생들과 서울대, 고려대, 중앙대, 성균관대, 한양대, 성공회대, 동아대, 동의대, 이화여대, 성신여대, 서울여대, 대구대, 진주교대 등 전국의 대학생 동아리 단체들이다.

 

또 의령 신반정보고등학교와 보리수동산, 거류초등학교 5,6학년 등 청소년들과 봉천놀이마당, 화성 열린문화터, 태화루예술단, 사물놀이 몰개, 울산 청노새, 천하제일 탈공작소, 전통연희 다움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일반인 참가자들까지 300여명이 고성오광대 여름탈놀이 배움터를 신명나는 가운데 성료했다.

 

2.jpg

 

특히 이번 탈놀이배움터 기간에는 상설공연, 정기공연 등 공연을 진행하고 진옥섭(한국문화의 집 예술감독)등 명사들의 특강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전수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 최평호 고성군수와 황보길 고성군의회 의장, 조정식 고성오광대 후훤회장이 직접 과일과 함께 방문해 전수생들의 사기를 더 높였다.

 

고성오광대보존회 황종욱 사무국장은 이번 전수기간에는 매 기수마다 고성오광대 상설공연과 정기공연을 함께 진행해 전수생들이 선생님들의 공연을 직접 보며 더욱 더 교육의 효과가 높았고, 매년 오는 대학생들 이외에도 다양한 예술 단체와 동호회 등 일반인 참가자의 비율이 지난해 대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이런 부분에서 향후 고성오광대 탈놀이배움터의 미래가 고무적이다.”라고 말했다.

 

3.jpg

 

고성오광대보존회는 항상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다음에는 전통예술을 전공하는 학생들 이외에도 연기, 무용 등의 예술대학생들의 참여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계획 중에 있으며, 더 많은 고성지역의 청소년들에게 고성의 자랑 고성오광대 탈놀이를 함께 할 수 있는 방법을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고성오광대보존회는 여름탈놀이 배움터를 마치자마자 819일부터 8 26일까지 67일의 일정으로 우크라이나 해외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동동동 문화놀이터, 생생문화재, 신나는 예술여행 등 쉴 틈 없이 공연사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문의 : 고성오광대보존회 사무국 055)674-2582, hju2582@naver.com

 


김미화기자 gsinews@empal.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교육재단 앞날이 창창하기를 바란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