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오광대보존회 여름 탈놀이배움터 마무리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오광대보존회 여름 탈놀이배움터 마무리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8-16 오후 04:18:34  | 수정 2018-08-16 오후 04:18:34  | 관련기사 건

  

- 신명 넘치는 고성오광대 여름 탈놀이배움터!

- 7주간 대장정을 마무리할 마지막 발표공연만 남겨


Untitled-1.jpg

 

국가무형문화재 제7()고성오광대보존회(대표 : 이윤석)가 준비한 고성오광대여름탈놀이배움터가 201872일부터 818일까지 7주간의 긴 여정을 마치고 마지막 발표공연만 남기고 있다.


고성오광대보존회의 탈놀이배움터는 50년의 긴 역사를 가진 대한민국 최고의 무형문화재 전수 프로그램으로 전국에서 4만여 명이 고성오광대탈놀이를 배워갔다. 올 여름에도 500여명의 대학생, 청소년, 일반인이 참여해 고성의 신명을 느꼈다.


특히 탈놀이배움터에서 배운 기·예능을 바탕으로 지난 815일 전주에서 열린 전국대학생마당놀이축제에 출전한 경주대학교 공연예술학부 학생들과 중앙대학교 마당극동아리인 한백사위 학생들이 각각 대상과 동상을 수상함으로써 고성오광대 이름을 크게 떨쳤다.

 

812일부터 시작한 마지막 7기에는 서울 국립극단의 배우들과 일본 건국학교의 재일교포 중·고등학생들을 포함한 50여명이 전수를 받고 있으며 오는 18일 토요일 오전 10시에 발표공연을 한다. 이 발표공연은 지역의 주민들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고성오광대보존회는 여름탈놀이배움터를 마치자마자 821일 중국 쓰촨성 청두(四川省 成都)의 천극원 특별공연에 초청돼 56일간 고성오광대의 신명을 알리고 25일 귀국한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