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에 총력 경주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에 총력 경주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8-29 오전 11:05:53  | 수정 2018-08-29 오전 11:05:53  | 관련기사 건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영호남이 함께 손 잡았다!

  

- 경남도, 문화재청영호남 9개 지자체 공동 추진 협약 체결

- 영호남 대표 7개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에 총력 경주


가야고분군 세계유산협약08.jpg

 

가야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기 위해 영호남 10개 지방자치단제와 문화재청이 손을 맞잡았다.

 

경남도는 28, 경남도청에서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해 문화재청, 경상남도, 전라북도, 경상북도, 김해시, 함안군, 창녕군, 고성군, 합천군, 남원시, 고령군 영호남 3개 도와 7개 시군이 참가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서에는 가야고분군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다할 것과 등재 추진을 위한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등재에 필요한 제반사항 등을 협의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등재 대상 유산은 경남의 김해 대성동, 함안 말이산,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성 송학동, 합천 옥전 고분군과 경북의 고령 지산동 고분군’, 전북의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으로 총 7(이하 가야고분군’)이다.

 

가야고분군세계유산 등재 추진은 2013년 경남의 김해 함안의 가야고분군과 경북의 고령 지산동 대가야고분군이 각각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되고, 20153월 문화재청에서 세계유산 우선 등재 추진대상 유산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따라 201510월 문화재청과 경남 경북, 김해 함안 고령군 간 공동 추진 협약 체결로 경남과 경북이 공동 협력해 추진하고 있었다.

 

경남도는 유네스코의 세계유산 등재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전 세계 인류에게 가야고분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뒷받침 할 수 있는 등재신청 구성유산 재구성을 위한 수차례의 전문가 토론회를 열었다.

 

또한, 올해 5월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회에서 기존 3개 고분군과 창녕, 고성, 합천, 남원의 4개 고분군을 추가해 모두 7개 가야고분군을 등재 추진할 것이 확정됨에 따라 경남, 전북, 경북이 함께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할 수 있게 돼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들 가야고분군은 3세기 후반부터 대가야가 멸망하는 562년까지 왕과 지배층 고분의 출현과 소멸을 통해 가야의 성립과 발전을 보여주는 독보적인 증거다. 또한, 고대 동아시아 국가 형성기 대륙과 해양, 중국과 일본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위치를 바탕으로 사회발전을 촉진시키는 다양한 기술의 교류를 고고학적 증거로 보여주는 것으로 인류역사에 특별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김경수 도지사는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는 교류와 화합을 중시한 고대 가야 인들처럼 경계를 넘어 영호남의 역사 공동체를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이므로 세계유산 등재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야고분군은 올해 12월 문화재청의 세계유산 등재신청 후보로 선정되면 2020년 세계유산센터에 등재신청서를 제출해 2021년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전망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