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기농 정세권 선생’ 초청 전시회 연다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군, ‘기농 정세권 선생’ 초청 전시회 연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5-30 오후 02:19:20  | 수정 2019-05-30 오후 02:19:20  | 관련기사 건


- 64일부터 929일까지 고성박물관 2층 전시실


고성군, ‘기농 정세권 선생’ 초청 전시 개최(서울시 북촌 한옥청에서 열린 전시회) (1).jpg

 

고성군은 서울시와 우호교류사업의 하나로 기농 정세권 선생초청 전시회를 연다.


지난 510일까지 서울시 북촌 한옥청에서 열린 정세권 선생을 기리는 전시회 북촌, 민족문화 방파제-정세권과 조선집전시품을 고성으로 옮겨 오는 64일부터 929일까지 고성박물관 2층 전시실에서 전시한다.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마련된 전시회는 정세권 선생의 삶을 연대기별로 경성을 조선집으로 지켜내자 조선 사람은 조선 물산으로 북촌은 한글이다 조선집, 영화를 통해 살아나다 4개 분야로 구성된다.

 

이와 함께 65일 오후 3, 고성박물관 1층 세미나실에서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의 북촌 가꾸기 사업과 서울’,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의 북촌, 민족문화 방파제강의도 열린다.

 

군 관계자는 서울시와의 우호교류 첫 사업으로 열리는 이번 초청전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고성출신 민족운동가 정세권 선생의 생애와 업적을 재조명한 전시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고성군과 서울시와 상호 협력관계에도 이바지하는 기회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성 하이면 출신인 정세권 선생은 일제에 맞서 한옥과 한글을 지켜낸 조선의 건축왕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적 부동산 개발업자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대북 식량지원을 새로운 돌파구로 만들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