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고성 가리비 수산물 잔치 연다

> 뉴스 > 관광문화뉴스

제3회 고성 가리비 수산물 잔치 연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10-17 오후 07:30:59  | 수정 2019-10-17 오후 07:30:59  | 관련기사 건


- 25일부터 27일까지 3일 동안, 고성종합운동장 일원에서 열려


가리비 수산물축제 (11).JPG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 동안 고성종합운동장 일원에서 고성 가리비 수산물 잔치가 열린다.

 

최근 고성지역을 중심으로 생산되는 가리비의 산업화와 지역 수산물 상표를 널리 알리기 위해 열리는 고성수산물가리비잔치는 올해로 3번 째 열린다.

 

전국 각지에서 행사장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응원해줘 행사는 해를 거듭할수록 그 크기가 커지고 인지도가 높아가고 있고 이름에 어울리는 지역 대표 행사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번 행사는 가리비와 함께 가을 속으로를 주제로 첫째 날 25, 개막식을 시작으로 소찬휘, 지원이, 사랑과평화가 들려주는 가리비와 함께하는 중년층을 위한 가을 콘서트가 열린다.

 

둘째 날은 장년층을 위한 성인가요 콘서트, 셋째 날은 고성의 앞날, 그들과 가리비를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청소년댄스동아리, 비보이공연이 펼쳐지는 청소년콘서트가 열린다.

 

가리비 수산물축제 (5).JPG

 

행사기간에는 가리비·굴과 같은 고성 수산물 먹어보기, 농수산특산물 판매장, 음식장터를 비롯해 여러 가지 음식과 구경거리, 즐길 거리가 마련돼 있다.

 

더구나 이번 행사에서는 가리비 빵을 선보이며 가리비 껍질을 이용한 여러 가지 공예품 판매·전시, 지역 자영업체가 참여하는 음식으로 지역경제에도 이바지하는 행사로 준비하고 있다.

 

고성군은 지난해 45000여명의 구경꾼이 행사장을 찾았으며 올해는 그보다 33% 늘어난 6만 명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백두현 군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인정하는 청정해역 고성 자란만 일원에서 생산한 가리비와 굴, 미더덕, 멸치와 같은 여러 가지 수산물을 맛보고 즐길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 자란만은 미국 FDA 수출용 조개류생산 지정해역으로 미FDA가 일정 기간 위생 점검을 벌여 수질관리가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다.

 

자란만에서 생산된 고성 가리비는 더욱 신선하고 깨끗하며 안전한 무공해 수산물로 평가받고 있다.

 

고성군은 지난 16, 안전관리실무위원회를 열고 제3회 고성 가리비 수산물잔치 안전관리계획을 심의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대책과 주차 공간과 같은 방문객의 편리를 돕고 안전대책을 점검하며, 고성경찰서, 고성소방서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마련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