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문화재안내판 전체 정비한다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군, 문화재안내판 전체 정비한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11-14 오후 05:45:29  | 수정 2019-11-14 오후 05:45:29  | 관련기사 건


- 2019년도 국가 및 도지정 문화재 안내판 28개소 정비


1.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쉬우면서도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를 중심으로 개선하기 위해 관내 국가나 도 지정 문화재 28군데 문화재안내판을 1116일 정비를 마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대통령 지시사항으로 국민 누구나 알기 쉽게 문화재를 안내하기 위한 것으로 고성군은 경남도 전체 2번째로 많은 28군데가 뽑혔다.

 

정비된 문화재안내판은 문화관광해설사와 전문가로 이뤄진 군민자문단의 뜻을 충분히 반영해 안내 문안을 군민이 쉽게 이해하고 재미있는 내용이 되도록 했다.

 

또한 경상대학교 국어문화원, 한국학중앙연구원과 같은 전문기관의 감수를 거쳐 더욱 내실 있게 개선했다.

 

고성군 관계자는 문화재를 찾는 관광객과 군민에게 역사문화 가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문화재 보존과 관리에 군민과 함께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2020년에도 문화재 4곳에 대해 추가로 정비를 해 군민 편의 제공에 앞장 설 계획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지지부진한 북미협상, 한반도의 ‘새로운 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