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내산리고분군 발굴조사 현장 공개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 내산리고분군 발굴조사 현장 공개

고성방송  | 입력 2019-12-13 오전 10:38:41  | 수정 2019-12-13 오전 10:38:41  | 관련기사 건

 


- 대가야계신라계 유물 출토 고대 해상왕국 소가야 위상 더 높았다


백두현 고성군수, 고성 내산리고분군 발굴조사 현장 공개회」개최(2).JPG

 

우리나라 사적 제120호인 고성 내산리고분군의 고대유물 발굴조사 현장이 공개됐습니다.

 

고성군은 12일 오전, 사적 120호 고성 내산리고분군 발굴조사 현장에서 가야고분군 전문가와 매장문화재 전문가를 비롯한 군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 내산리고분군 발굴조사 현장을 공개했습니다.

 

고성 내산리고분군은 소가야의 실체 규명을 위한 연구와 유적복원 정비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에서 1997년부터 2005년까지 모두 7번에(일곱번) 걸쳐 발굴조사를 벌였던 적 있습니다.

 

지난 7월부터 벌인 발굴조사에서 나온 내산리고분군 유물들은 사적 제119호 고성 송학동 고분군에서 나온 유물들과 함께 해상교역의 중심지였던 소가야의 당시 위상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번 발굴조사는 내산리고분군 가운데 40·44·46호분에 해당되며, 봉분의 크기는 규모는 직경 11.5~13m 정도로 경사면을 따라 구릉 위에 있는 40호분에서 구릉 아래에 있는 44, 46호로 갈수록 크기가 조금씩 작아지는 특징이 있으며, 고분은 모두 반지하식 구조의 횡혈식석실묘(굴식돌방무덤)로 묘도부(밖에서 연도로 들어가는 통로)-연도부(현실로 들어가는 통로)-현실(매장공간)의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석실 주변 봉토 내에 다수의 배장묘와 고분 외곽을 보호하기 위한 주구도 확인됐습니다.


백두현 군수는 지금까지 발굴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내산리고분군의 종합정비계획을 세우고 계속되는 복원정비로 해상왕국 소가야의 실체를 밝혀 역사 속 생생했던 소가야를 모든 이들이 만나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성방송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