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첫 만남 천년고찰 옥천사에서

> 뉴스 > 관광문화뉴스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첫 만남 천년고찰 옥천사에서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6-04 오후 06:23:45  | 수정 2020-06-04 오후 06:23:45  | 관련기사 건

고성군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첫 만남 천년고찰 옥천사에서 (2).jpg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뽑힌 ‘2020년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66일 오후 1시부터 전통사찰 제9호 옥천사에서 군민들과 처음 만난다.

 

문화재청은 절이 갖고 있는 문화재를 이용한 특색 있고 매력 있는 프로그램을 찾아 색다른 산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훌륭한 문화 관광 상품을 가꿔나가는데 힘을 쏟고 있다.

 

이에 문화재청은 지역관광 명소화를 위한 공모사업을 해마다 벌이고 있으며, 고성군은 2020년 처음으로 공모사업에 뽑혀 전통사찰 제9호 옥천사에서 첫 만남을 시작하게 됐다.

 

고성군은 옥천사를 비롯한 천년고찰 5곳을 간직하고 있다.

 

고성군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첫 만남 천년고찰 옥천사에서.jpg


옥천사는 신라 문무왕 때 의상대사가 창건한 천년고찰로 국가지정문화재와 도지정문화재 22점을 가진 사찰이며, 고성군은 옥천사의 문화재를 이용한 학습과 체험활동으로 전통사찰이 가진 역사의 뜻과 깊이를 이해하고 전통문화를 이용한 콘텐츠를 새로 만들어내 올바른 역사를 배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사업을 기획했다.

 

66일 첫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40명이 해나갈 예정이며, 고성군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나 선착순 마감이어서 신청을 서둘러야 한다.

 

김영국 문화관광과장은 나날이 변화 발전하는 사회 속에서 우리 역사의 깊이를 더하고 천년고찰의 아름다움을 군민은 물론 전국에 알릴 수 있도록 전통산사문화재 활용사업을 내실 있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