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2020년도 문화재 안내판 4곳 추가 정비 시작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군, 2020년도 문화재 안내판 4곳 추가 정비 시작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8-19 오후 01:03:34  | 수정 2020-08-19 오후 01:03:34  | 관련기사 건


-2020년도 도지정 문화재 4개소 추가 정비, 2021년도 10개소 정비 사업비 신청


2-1. 2020년도 문화재 안내판 4개소 추가 정비 시작(석지리 지석묘).jpg

 

고성군이 4곳의 문화재 안내판을 정비하기로 했다.

 

문화재 안내판 정비 사업은 문화재를 올바로 알리고, 문화재를 찾는 관광객들이 잘 알 수 있도록 어려운 한자어와 전문 용어로 설치된 기존 안내판을 쉬우면서도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중심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도 문화관광해설사, 전문가로 짜여진 군민자문단 의견을 충분히 들어 안내 문안을 군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해 경상대학교 국어문화원, 한국학중앙연구원과 같은 전문기관의 감수를 거쳐 도지정 문화재 4(고성 교사리 석조삼존불상-유형문화재 제122, 고성 석지리 지석묘-기념물 제38, 고성 좌이산 봉수대-기념물 제138, 고성 사직단-기념물 제296)에 대해 추가 정비를 10월까지 마칠 계획이다.

 

2-0. 2020년도 문화재 안내판 4개소 추가 정비 시작(석조삼존불상).jpg


김영국 문화관광과장은 문화재는 나날이 발전하는 사회 속에서 우리 역사의 깊이를 알 수 있는 가장 소중한 자료이다며 더구나 문화재 안내판은 관람객이 문화재를 처음 만나는 소중한 얼굴이 되므로 방문객들이 편리 하도록 군에서도 2021년에도 추가로 문화재 안내판 10곳이 정비 될 수 있도록 사업비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문화재 안내판 정비 사업은 국민 누구나 알기 쉽게 문화재를 안내하도록 한 대통령 지시사항으로 고성군은 군민과 관광객에게 고성의 문화재를 역사 문화 가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지난해에 39곳의 낡은 문화재 안내판을 정비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촛불혁명의 초심으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