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8월20일부터 자연발생유원지 9곳 운영 중단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군, 8월20일부터 자연발생유원지 9곳 운영 중단

김미화 기자  | 입력 2020-08-20 오전 09:55:00  | 수정 2020-08-20 오전 09:55:00  | 관련기사 건

1-2. 8월20일부터 자연발생유원지 9개소 잠정 운영 중단(영동둔치공원).jpg

 

고성군이 서울집회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감염을 막기 위해 820일부터 관내 영현 영동둔치공원을 비롯한 자연발생유원지 9곳의 운영을 중단 하기로 했다.

 

관내 자연발생유원지 가운데 영현면 영동둔치공원과 개천면 원동쉼터, 상리면 오산오리덤벙은 나무그늘과 깨끗한 물로 전국에서 이용객들이 모여 들어 성수기 주말에는 하루 1천명이 넘는 사람들이 찾고 있지만 최근 서울집회발 코로나19가 전국으로 번짐에 따라 이용객들과 마을 주민들의 안전을 고려해 관내 자연발생유원지 9곳의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1-0. 8월20일부터 자연발생유원지 9개소 잠정 운영 중단(영동둔치공원) (2).jpg


고성군 김주화 녹지공원과장은 ·단기간 동안 시설물을 보수하고 방역을 철저히 해 이용객들이 좀 더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성군 자연발생유원지는 9곳으로 7월부터 현재까지 관리원들이 머무르며 출입자기록, 체온검사, 손소독과 방역활동으로 예방조치를 하며 운영해 오고 있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촛불혁명의 초심으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