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대한민국행촌서예대전 열려

> 뉴스 > 관광문화뉴스

제11회 대한민국행촌서예대전 열려

고성방송  | 입력 2021-11-09 오후 03:14:37  | 수정 2021-11-09 오후 03:14:37  | 관련기사 건


고성 출신의 고려말 명필 행촌 이암 선생의 예술정신을 기리고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키고 신진작가를 찾기 위해, 고성문화원이 주최하고 대한민국행촌서예대전 운영위원회가 주관한 전국 공모 제11회 대한민국행촌서예대전이 열렸습니다.

 

한글, 한문, 문인화 3개 부문에 걸쳐 공모한 이번 행촌서예대전에서는 경기도 파주시 박영옥씨가 대상을 받았고, 경기도 시흥시의 이미란씨와 창원시 공정애씨가 최우수상을 받는 것을 비롯해 이번 대회에는 모두 334점이 출품됐는데, 입상작은 115일부터 8일까지 고성군국민체육센터에서 일반에게 공개했습니다.

 

대한민국행촌서예대전 운영위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오랜 시간 모두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지난해에 견주어 출품수가 줄긴 했으나 지방에서 열리는 대회인데도, 전국에서 많은 작품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제11회 대한민국행촌서예대전에서는 한 명의 대상자에게 상금 500만원과 최우수상 2명에 상금 200만원씩, 우수상 13명에게 50만원씩, 장려상 4명에게 20만원씩 모두 1,63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습니다.

 

특별히 출향인과 행촌 선생 후손의 뜻으로 제정한 200만 원의 상금이 걸려있는 제6회 행촌서예문화상과 제5회 행촌예술상은 서예지도자와 작가에게 주는 상으로서, 고향을 생각하고 문화를 사랑하는 재부고성향인과 고성이씨대종회의 정성이 담겨 있습니다.

 

 

 

고성방송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무엇하는 곳인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