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몽골에서 천연기념물 독수리 실태조사 벌인다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군, 몽골에서 천연기념물 독수리 실태조사 벌인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6-10 오후 04:08:58  | 수정 2022-06-10 오후 04:08:58  | 관련기사 건


- 남북평화와 국제생태관광지 고성 만들기 한 걸음

- 독수리 최대 번식지 바가 가즈린 줄루(Baga Gazriin Chuluu)와 자매결연


1-2 고성군, 몽골에서 천연기념물 독수리 실태조사 진행_독수리이동경로(20220530현재).png

 

고성군이 지난해에 이어 남북평화와 국제생태관광지 고성군을 만들기 위한 천연기념물 독수리 실태조사사업을 몽골에서 벌인다.

 

68일부터 17일까지 문화재청 국비 사업으로 벌이는 실태조사는 월동을 위해 고성군에 머무는 동안 GPS 추적기를 단 독수리들이 몽골에서 활동하는 위치와 상태를 확인하고, 몽골 국립대학교와 학술교류 하기 위해 마련됐다.

 

1-1 고성군, 몽골에서 천연기념물 독수리 실태조사 진행.jpg


이번 실태조사에서 독수리의 최대 번식지로 알려진 바가 가즈린 줄루(Baga Gazriin Chuluu)와 독수리 보호 연구를 위한 자매결연 실무협의도 함께 벌일 계획이다.

 

또 고성에서 북한을 거쳐 몽골까지 날아간 독수리들의 이동 경로에서 북한지역을 뺀 조사를 일단 마치고, 이후 여건이 허락된다면 북한지역에서도 조사를 한다는 계획이다.

 

고성군은 독수리 생태관광을 핵심으로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생태 관광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독수리를 이용한 여러 체험관광뿐만 아니라 독수리 경로를 따라가는 국제생태관광사업도 벌일 계획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돈 좀 꼼꼼히 살펴서 잘 써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