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디오션리조트 인파 북적 파라오션워터파크의 인기 ‘실감’

> 뉴스 > 관광문화뉴스

여수 디오션리조트 인파 북적 파라오션워터파크의 인기 ‘실감’

고성 인터넷뉴스  | 입력 2008-07-29  | 수정 2008-07-29 오전 7:33:28  | 관련기사 건

2번 짜릿함 ‘트윈 허리케인’

72도 각도의 세계 최초 ‘다이렉트 슬라이드’ 


본격적인 여름휴가를 앞두고 7월 23일 그랜드 오픈을 맞은 전남 여수 디오션리조트내 파라오션워터파크가 한여름 더위를 피해 달려온 피서객들로 붐벼 그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트윈-허리케인과 다이렉트슬라이드

지난 토, 일요일 하루 입장객 4,000명을 훌쩍 넘긴 파라오션워터파크는 올 여름 짜릿함을 즐기기 위한 메니아들의 입소문이 자자하다.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의 필수기반 시설로 남해안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전남 여수시 디오션리조트(www.theoceanresort.co.kr)가 7월 26일 실외워터파크를 전격 개방해 그 동안 기대를 모은 세계최고의 짜릿함을 선보였다.

 

세계 최고각도 다이렉트슬라이드의  아찔한 모습

그 주인공은 세계최초 경사각도 72˚의 다이렉트 슬라이더와 짜릿함을 두번 즐기는 트윈-허리케인이다.


파라오션워터파크의 ‘다이렉트 슬라이더’는 고공 낙하하는 듯한 색다른 기분을 선사한다.


120m 길이의 A코스는 무려 72도 각도와 급 낙하로, 엄청난 스피드를 느낄 수 있다. B코스는 90m 길이로, 코스 중간 중간마다 완충지대가 있어 몸이 허공으로 튕기도록 설계되어 메니아들을 유혹하고 있다.

 

트윈-허리케인의 회오리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모습

세계 최초로 도입됐다는 ‘트윈-허리케인’은 허리케인의 회오리처럼 2개의 둥근 통 안에서 회전을 하며 빨려 들어가 물을 거꾸로 타고 올라가 짜릿함을 맛 볼 수 있다.


회전 통이 2개가 있는 것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기구로 회전 통이 1개뿐인 타 토네이도보다 2배의 짜릿함을 맛볼 수 있다.


한편, 바다의 롤러코스터를 연상하는 트윈-허리케인은 4명이 함께 타는 시설로 3명 이상이면 가능하다. <여수 이승원 기자>

 

 

     미아찾기 캠페인

 

언제 어디서든 휴대폰으로 실시간 고성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258 과 nate를 누르고 고성뉴스를 입력하면 언제어디서든 휴대폰으로 고성인터넷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Copyrightsⓒ고성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고성 인터넷뉴스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