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족지원센터, 엄마나라 언어를 배워요

> 뉴스 > 기자수첩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엄마나라 언어를 배워요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5-29 오후 05:40:23  | 수정 2018-05-29 오후 05:40:23  | 관련기사 건

고성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 엄마나라 언어를 배워요 (2).JPG

 

고성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614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1부터 3시까지 고성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목적실에서 영유아기 자녀를 둔 결혼이민여성 20명을 대상으로 언어로 배우는 엄마나라 언어여행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중 언어 환경 조성프로그램의 하나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다문화가정이 일상생활에서 한국어뿐만 아니라, 이주 부모의 언어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모두 다섯 차례 진행되는 이번 교육에서 참여자들은 아이클레이, 색종이 등을 이용한 엄마나라의 식물과 음식 만들기, 물감을 활용한 데칼코마니 놀이, 신문지를 활용한 감정놀이 등 미술활동을 통해 결혼이민여성들이 자녀에게 엄마나라의 언어를 자연스럽게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을 배운다.

 

누엔티검테(베트남, 고성읍)씨는 자녀에게 베트남어를 가르쳐주고 싶어도 이해하기 쉽게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을 몰라 망설였다미술놀이를 통해 베트남어를 배우다 보면 자연스럽게 아이와 의사소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옥연 고성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다문화 가정 내 이중 언어를 사용하는 환경을 조성해 다문화자녀의 건강한 성장은 물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