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거리 햇볕 그늘막 필요성 절실히 느껴

> 뉴스 > 기자수첩

네거리 햇볕 그늘막 필요성 절실히 느껴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6-01 오후 06:46:56  | 수정 2019-06-01 오후 06:46:56  | 관련기사 건


KakaoTalk_20190601_152236135.jpg   


고성군 2호 광장 네거리 신호대 횡단보도 앞에는 신호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햇볕을 피할 수 있게 대형 그늘막이 설치돼 있다.

 

2호 광장 네거리 그늘막은 2년 전 설치했는데 당시는 2개뿐이었다가 올해 신호대 4곳에 그늘막을 모두 설치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

 

그런데 오늘 낮 동안, 온도는 그다지 높지 않으나, 햇볕이 강하고 자외선 지수도 높아 신호등을 건너려는 사람들이 그늘막 아래로 피하려 해도 그늘막이 작동하지 않아 불편을 겪었다.

 

KakaoTalk_20190601_135908601.jpg

 

KakaoTalk_20190601_135908096.jpg


그늘막을 펴 달라는 민원이 일자, 휴일인데도 시간을 내 현장에 달려 나온 담당 공무원의 정성에 시민들은 매우 고마워했다.


그 담당자에 따르면 그늘막을 펴서 올리면 막을 편 채 고정시키는 장치인 자동 브레이크가 고장이나 그늘막이 고정되지 않고 내려와 버린다는 것이다.

 

휴일에도 민원이 일자 달려 나온 군청 안전관리과 담당직원은 토요일과 휴일이 지난 다음, 월요일이 되어야 업체에 문의해 수리할 수 있다며 민원에 대해 만족한 결과를 주지 못한 죄송한 마음까지 전했다.

 

휴일에도 민원을 받고 곧바로 달려 나온 담당공무원의 성실한 태도와 현장처리 이후 결과까지 전화로 답변을 해주는 태도에 시민들은 매우 반기는 분위기다.



   

725524daf043cce_155938255902407645.jpg



어느 행인의 수레에는 

휴지박스 잡동사니 한 짐이다


아마도 마음 속 시름마저 내려놓은 듯,

그늘 속에서 움직임도 없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대북 식량지원을 새로운 돌파구로 만들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