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개발 과장님, 인도가 없어졌어요

> 뉴스 > 기자수첩

도시개발 과장님, 인도가 없어졌어요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7-25 오후 01:21:45  | 수정 2019-07-25 오후 01:21:45  | 관련기사 건

  

이런 곳을 걸어가다 사고가 나면 누가 책임을 질까요?

 

쌍용자동차 정비공장에 차를 맡기고 길을 따라 걸어내려 가다보니 사람이 걸어 다니는 길이 없고 자동차도로만 있다. 주위에는 식당도 있고 송학아파트로 들어가는 길도 있어서 사람도 마땅히 다닐 일이 생길 텐데 어째 인도가 없다.


1.jpg

 

아스팔트 포장된 찻길 아주 가까이까지 개인이 운영하는 사업체에서 내다 놓은 석재들이 인도가 있을 만한 곳을 차지하고 있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모를 일이다.

 

송학석재가 끝나고 송학사거리로 들어가는 도로 입구에 보도블록을 깔아놓은 인도가 있는 걸로 봐 반드시 인도가 쌍용자동차 정비공장까지도 연결 돼 있는 걸로 보인다.

 

아무튼 여기는 걸어 다닐 수 없는 곳인지요?

걸어 다니다 사고라도 나면 걸은 사람이 잘 못인지요?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