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이장-삼산면 장치리 장백마을 이상근 이장

> 뉴스 > 인사&동정

모범이장-삼산면 장치리 장백마을 이상근 이장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4-26 오후 04:57:11  | 수정 2018-04-26 오후 04:57:11  | 관련기사 건

  

마을의 막내로써 언제나처럼 어르신들의 손발이 되어드리겠습니다


삼산면 장치리 장백마을의 심부름꾼, 이상근 이장 (2).JPG

 

마을 내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솔선수범하는 삼산면 장치리 장백마을 이상근 이장(68)은 마을 심부름꾼이다.

 

장백마을은 삼산면 서쪽 끝에 있는, 36세대 5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작은 마을이다.

 

마을 주민 대부분은 고령자로 올해 68세인 이상근 이장은 마을 내에서 막둥이로 통한다.

이상근 이장은 삼산면에서 태어나 단 한 번도 고향을 떠나지 않고 농업에 종사하면서 마을을 지켜오고 있다.

 

삼산면 장치리 장백마을의 심부름꾼, 이상근 이장 (1).JPG

 

12년 동안 마을이장을 맡으면서 날이 갈수록 노령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마을 내 어른들의 손발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밖에도 남들이 하기 꺼려하는 이장협의회 총무역할을 10년 동안 꾸준히 맡으면서 삼산면 이장들의 화합과 단결을 이끌었다.


이상근 이장은 앞으로도 고향을 떠나 살고 있는 자식들을 대신해 아들처럼 어르신들의 안부를 챙기며 말벗이 돼 드릴 것이라고 말한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문재인 정부의 노마지지(老馬之智) 72세 정의용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