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고성인물 독립운동가 ‘이금복’ 선생 선정

> 뉴스 > 인사&동정

8월의 고성인물 독립운동가 ‘이금복’ 선생 선정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8-02 오후 03:02:14  | 수정 2018-08-02 오후 03:02:14  | 관련기사 건

고성인물 이금복 선생.jpg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고성의 유일한 여성독립지사 이금복(李今福, 1912~2010) 선생을 7월의 고성인물로 선정했다.

 

이금복 선생은 고성군 하일면 오방리에서 이석제의 장녀로 태어났다.

 

결혼 후 1932년경 부산 초장동 방직공장에 취업했으나 일제에 의한 노동착취가 심해 공장연구회를 조직, ‘여공과 더불어라는 제목의 격문을 인쇄, 배포했다.

 

이후 노동준비위원회를 결성해 활동하던 중 일경에 체포돼 혹독한 고문을 받기도 했다.

 

이후 기소유예처분으로 석방된 뒤 대구지역에서 일어난 공장파업에 동조하는 격문을 인쇄, 배포한 일로 일본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1938년경 고향인 하일면으로 피신했다.

 

이곳에서 용산독서회를 조직하고 적색노동조합에 가입해 농촌학생들에게 항일의식을 심어주다 또다시 체포됐다.

 

이때 150여명이 체포됐지만 여성은 이 선생이 유일했으며 1939830일 부산지법 진주지청에서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집행유예 3년을 받고 그해 92일 석방됐다.

 

19425월에는 서울 돈암동에서 조국 독립과 사회주의 실현을 위해 활동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이 선생의 이러한 공훈이 인정돼 20088월 광복절에 정부로부터 대통령 표창이 추서됐다.

 

선생은 노환으로 진주시 한 요양원에서 요양을 하던 중 2010425일 향년 99세 나이로 타계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