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의 고성인물 문화예술인 ‘황경윤 선생’ 선정

> 뉴스 > 인사&동정

9월의 고성인물 문화예술인 ‘황경윤 선생’ 선정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9-03 오후 05:39:08  | 수정 2018-09-03 오후 05:39:08  | 관련기사 건

111.jpg 고성 문화의 의미와 가치를 널리 알린 고성문화의 시작이자 증인인 문화예술인 황경윤(黃敬潤, 1922~2011) 선생을 9월의 고성인물로 선정했다.

 

선생은 일제 강점기에 독립운동에 많은 관심을 가졌으며 황웅도를 비롯한 고성의 숱한 독립지사들이 그의 손에서 독립운동의 방향을 잡아가며 참된 가치를 세웠다.

 

해방이후에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지역안보 교육활동에 매진하고 통일의 필요성을 알리는 홍보대사로서의 역할도 했다.

 

군 지역 단위에는 문화원이라는 것이 전혀 없던 시절에 자신이 소유한 부지 218.18를 문화원 건립을 위해 기부하며 문화사업의 기반을 다졌다.

 

이후 19603월부터 19945월까지 34년간 고성문화원장으로 재임하면서 지역문화사업에 헌신·봉사했다.

 

또 고성 내 문화유적지를 탐방하면서 그간 알려지지 않은 유물과 유적들을 발굴하는 향토사연구소를 개설하는 등 고성군의 문화적 발전을 위해 열과 성을 다했다.

 

또 날이 갈수록 퇴색하는 경로효친사상을 선양하기 위해 선생이 개최한 청소년백일장과 사생대회는 올해로 40회째를 맞았다.

 

선생은 이러한 업적을 인정받아 지난 1984년 고성군민상 문화예술부문 대상으로 선정됐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