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4대 권우식 고성교육지원청교육장 취임

> 뉴스 > 인사&동정

제34대 권우식 고성교육지원청교육장 취임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9-03 오후 05:56:49  | 수정 2018-09-03 오후 05:56:49  | 관련기사 건

  

- 따뜻한 지원행정으로 책임교육·혁신교육·미래교육 실현 다짐

- 지역사회와의 발전적인 교육협력 강조


고성교육지원청-교육장취임식 사진1.JPG

 

고성교육지원청 전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34대 권우식(權禹植, 60) 교육장 취임식을 열었다.

      

새롭게 고성교육의 선봉에 선 권우식 교육장은 경남 산청 출신으로 부산대학교와 경남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산양중학교 등에서 교사로 근무하고, 도교육청 중등교육과 장학사, 마산구암고등학교 교감, 마산서중학교 교장, 도교육청 창의인재과장을 지내는 등 주요 요직을 거쳤다.

 

93(), 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던 취임식에서 권우식 교육장은 따뜻한 지원행정으로 책임교육 혁신교육 미래교육 실현을 위한 청사진을 내놓았다.

 

고성교육지원청-교육장취임식 사진2.JPG

 

한 명의 아이도 놓치지 않는 따뜻하고 촘촘한 맞춤형 책임교육, 고룡이 로컬 에듀 프로젝트와 행복교육지구를 통한 지역과 함께 가꾸는 고성교육, 프로젝트 학습과 배움중심 수업 등 수업 혁신을 통한 미래교육 비전을 나누며 교육지원청의 역할을 강조하고 따뜻한 지원 행정과 지역사회와의 발전적인 교육협력을 위해 고성군민의 한 사람으로 솔선수범할 것을 다짐했다.



아래는 권우식 교육장의 취임사 전문이다.

 

권우식교육장님.jpg존경하는 고성 교육가족 여러분!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을 보내면서 풍성한 가을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는 때에, 제가 제34대 경상남도고성교육지원청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되어, 더없는 영광이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이 곳 고성은 소가야의 본산으로 전통이 살아숨쉬는 교육적 토양이 풍부한 지역입니다. 이러한 교육의 본고장에서 온고지신할 수 있도록 저에게 주어진 책무를 다하고자 합니다.

 

항상 지역과 소통하고 공감하며 고성군민의 한 사람으로서 애착과 사랑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고성교육이 한 걸음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교육가족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 그리고 동참을 바라면서 제가 꿈꾸는 고성교육의 바램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한 명의 아이도 놓치지 않는 따뜻하고 촘촘한 책임교육입니다. 한 아이를 키우는데 온 마을이 나선다는 말처럼 소중한 학생 개개인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교육을 지원하고 장려하고자 합니다. 소위 맞춤형 책임교육입니다.

 

둘째, 지역과 함께 가꾸는 고성교육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자 합니다. ‘고룡이 로컬 에듀 프로젝트를 더욱 내실화하고 나아가 행복교육지구를 통해 마을교육공동체를 모범적으로 운영해 보고자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역의 여러분들의 참여가 더욱 절실하여 그 분의 협력을 적극 이끌어 내고자 합니다. 항상 군청과 교육발전위원회,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랍니다.

 

셋째, 수업의 혁신을 통한 미래교육을 지향하고자 합니다. 실생활의 문제를 교실현장에서 직접 탐구해보는 수업, 프로젝트 학습(PBL), 학생 개개인의 배움을 중시하는 배움중심수업을 실현해 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학생들의 삶이 마을과 긴밀히 연결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학교단위 차원의 노력과 연수를 지원하고자 합니다. 즉 혁신교육의 안정적 정착과 미래교육 체제의 구축입니다.

 

교육의 문제는 학교와 가정, 지역사회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며 이러한 토양을 가꾸고 지원해야할 곳이 교육지원청입니다. 우리 지원청 52분의 헌신적인 노력이 우리 고성교육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음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우리 교육청 식구들의 도움이 절실하며, 그 선두에 제가 솔선수범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고성교육 발전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할 것을 다짐하면서 인사말씀을 갈음하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 9. 3.

경상남도고성교육지원청 교육장 권우식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