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고성인물 문화예술인 김춘랑 선생 선정

> 뉴스 > 인사&동정

10월의 고성인물 문화예술인 김춘랑 선생 선정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10-02 오전 09:54:39  | 수정 2018-10-02 오전 09:54:39  | 관련기사 건

김춘랑 선생.jpg고성군은 고향에 대한 애향심으로 고성에 예술문화발전에 평생을 받친 문화예술인 김춘랑(金春朗, 1934~2013, 본명 김태근) 선생을 10월의 고성인물로 뽑았다.

 

선생은 1959년 광복예술제(현 소가야문화제)를 창설해 고성에 하나밖에 없는 종합문화제로 키웠다.

 

2006년에는 ()한국예총 고성지회를 설립해 문학, 미술, 음악, 연극, 국악 등 산하단체를 육성하고 회원들의 권익옹호와 예술문화 발전을 위한 소통과 친목을 다졌다.

 

이후 선생은 그 공을 인정받아 2009년 경남예술인상을 받았다.

 

2010년에는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주관하는 제24회 예총문화상에서 고성에서는 처음으로 지역문화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


20101117135815.jpg

  2010년 한국예술인총연합회 고성군지부장 시절의 故김춘랑 시인 


선생은 1958년부터 영번지문학 동인회와 시조문학동인회의 회원으로 시작해 1968시조문학지의 추천으로 꾸준한 창작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사상계, 현대문학, 월간문학, 시문학, 시조문학, 현대시학, 시인 등에 300여 편의 작품을 발표해 가람시조문학상 등 각종 문학상을 받은 바 있으며 우리네 예사사랑을 비롯한 5권의 시집을 발간하기도 했다.

 

선생은 지역 문화예술의 기초를 닦고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 예술인으로서 지금까지도 지역 후배 예술인으로부터 존경받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