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고성인물 벽산 김정실 선생 뽑아

> 뉴스 > 인사&동정

11월의 고성인물 벽산 김정실 선생 뽑아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10-31 오후 02:45:19  | 수정 2018-10-31 오후 02:45:19  | 관련기사 건

벽산 김정실 선생.jpg고성군은 간척지 조성사업으로 지역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김정실 (金正實, 1904~1969) 선생을 11월의 고성인물로 봅았다.

 

김정실 선생은 고성군 고성읍에서 태어나 해방 후 대한민국임시정부 아래 정치공작대에 참여했다.

 

1947년 국가 건설을 위한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세운 건국실천원양성소에서 조소앙, 조완구, 신익희, 지청천 등과 함께 강사로 참여했다.

 

1950년 제2대 민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나와 제2대 국회의원으로 뽑히기도 했다.

 

선생은 1951년 피난정부의 어려운 상황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지역민들이 오래도록 바라던 고성간척지 조성사업을 광복 후 전국에서 처음으로 이뤄냈다.

 

19523월 착공해 196012월에 준공된 이 사업으로 황량했던 갯벌이 농지가 돼 가까운 여러 지역을 한층 더 발전시켰다.

 

9년에 걸친 간척사업으로 지금의 마동호 갯벌에서 육지 쪽 100면적은 논으로 개간돼 거류·마암·고성 3개 읍면 7개 마을 3백여 농가의 생산 터전이 마련됐다.

 

이후 지역주민들은 벽산 선생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간사지에 공적비를 세웠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