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유홍준 교수 초청 인문학 강좌 열려

> 뉴스 > 인사&동정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유홍준 교수 초청 인문학 강좌 열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2-10 오후 02:30:03  | 수정 2019-02-10 오후 02:30:03  | 관련기사 건

2월9일 유흥준 교수 인문학 강좌 (4).JPG

 

나의문화유산답기를 쓴 유홍준 교수를 초청한 인문학 강좌를 열었다.

 

9일 오후, 고성군 문화체육센터 2층 공연장에서 열린 이날 강연회에는 백두현 군수를 포함한 군민 500명 남짓이 참석했다.

 

고성군에서는 군민들이 여러 가지 문화를 만날 수 있도록 지난해 한여름 밤의 인문학에 이어 이번에도 이름난 강사를 초빙한 인문학 강좌를 열었다.

 

유홍준 교수는 장인정신과 한국문화의 정체성을 주제로 장인들이 창조한 전 세계 다양한 문화유산과 명작을 두고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온 장인정신을 강연했다.


또 한국미술사에서 명작이 만들어진 배경과 중국, 일본과는 다른 한국만의 문화적 기반이 마련된 것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2월9일 유흥준 교수 인문학 강좌 (3).JPG

 

유홍준 교수는 최고의 정성, 최고의 기술, 최고의 재력, 이러한 명작의 조건이 뒷받침될 때 명작이 나온다면서 명작은 시공을 뛰어넘는 아름다움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삼국시대의 금관, 각종 장구와 같은 고분미술, 백제미술, 성덕대왕신종, 추사체, 고려청자, 백자, 알브레히트 뒤러의 자화상 같은 것을 명작으로 꼽았다.

 

더구나 유 교수는 한국이 빠진 동아시아 문화사는 불완전한 것이라며 한국은 동아시아 문화에서 당당하게도 우리 몫을 가진 문화국가임을 강조했다.

 

백 군수는 이번 강좌로 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다시 살펴보고 문화재에 대한 지식과 그를 분별하는 눈을 보다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관공서 민원제기를 일삼는 사람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