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2017 TPO 총회 유치

> 뉴스 > 통영소식

통영시, 2017 TPO 총회 유치

김미화 기자  | 입력 2016-06-16 오후 01:46:13  | 수정 2016-06-16 오후 01:46:13  | 관련기사 건

- 거대도시 중국 청두를 꺾고 제8회 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 총회 극적인 만장일치 유치 성공 -


3.jpg

   

전북 전주시에서 열린 제7TPO 포럼에서 2017년도 제8회 총회 개최지로 통영시가 최종 확정됐다.

   

TPO는 아시아태평양도시 관광진흥기구로서 현재 10개국 77개 회원도시와 38개 민간회원 대표단으로 구성돼 있으며, 2년마다 회원도시를 순회하며 총회를 개최한다.

   

현재 TPO 회장도시는 중국 광저우시이며, 통영과 부산, 중국 청두시가 공동회장도시를 맡고 있고, 사무국은 부산에 두고 있다.

   

2017년 개최되는 제8TPO 총회 유치를 위해 통영, 부산, 중국 청두 등 3개 도시가 치열한 유치전을 펼쳤으나, 이중 부산이 총회의 국내 개최를 위해 통영을 지지하며 중도 포기함으로써 2파전이 됐다. 통영시는 615일 전주에서 열린 TPO 포럼 운영위원회에서 최종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인구 1,417만 명의 거대도시 중국 청두를 꺾고 최종 총회 개최지로 확정됐다.

   

1.jpg

 

이날 발표장에는 김동진 통영시장이 유치를 위한 직접 프레젠테이션과 통영의 관광매력과 시설여건, 각종 국제행사 개최 노하우 등을 적극 알리고, 특히 최근 5년간 불어 닥친 조선 산업의 어려운 위기를 고용촉진특별구역 지정과 수산물 해외수출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한려수도조망케이블카 탑승객 1,000만 명 돌파 등 관광산업활성화로 극복한 모범사례를 적극 강조해 참석자들의 극적인 지지를 이끌어 냈다.

         

이번 총회 발표에 참가한 한 도시 관계자들은 인구 14만 명의 지방소도시가 인구 1,400만 명의 중국 거대도시와 멋진 승부를 걸어 총회를 유치하는 것을 보면 통영시가 정말 관광에 쏟는 열정이 대단한 도시라는 것을 느꼈다며, 앞으로 TPO 발전에 거는 기대가 정말 크다며 현장 소감을 밝혔다.


발표현장에는 통영시 관광마케팅과 직원들이 총출동해 철저한 총회유치 사전준비와 함께 관광도시 대내외 이미지 홍보를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2월 통영시가 관광마케팅 전담부서를 신설한 이후 그 첫 결실을 거두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2.jpg

 

또한, 이날 통영시는 베스트 홍보캠페인 부문 TPO 베스트 어워드 2016을 함께 수상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통영시 해양관광국 관계자는 내년 총회 개최를 통해 아시아태평양 회원도시와 관광네트워크 형성을 통한 국제무대에서의 위상을 더욱 높여 나가고 회원도시 간 관광교류 기회를 확대해 아태지역의 대규모 해외관광객을 적극 유치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왜 자유한국당만 유독 이따위 짓을 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