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서울시, 우호교류 첫 단추 꿰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서울시, 우호교류 첫 단추 꿰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4-09 오후 04:22:14  | 수정 2019-04-09 오후 04:22:14  | 관련기사 건

 

- 문화예술 교류사업으로 독립운동가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참석


고성군 ‘故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 참석 (3).jpg

 

고성군과 서울시가 지난 218일 상생발전 우호교류협약을 맺은 이래 첫 교류가 이뤄졌다.

 

고성군은 9일 오후, 이을상 문화체육과장을 포함한 5명이 서울 북촌에서 열리는 독립운동가 정세권 선생 전시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번 개막식 참석은 문화예술 분야 교류사업의 하나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고성 출신 민족운동가 정세권 선생의 생애와 업적을 다시 살펴보는 전시다.

 

고성군은 오는 510기농 정세권 선생 전시가 서울에서 막을 내리면 해당 전시품을 선생의 고향인 고성으로 옮겨 전시하는 방안을 서울시와 협의하고 있다.

 

고성군 ‘故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 참석 (2).jpg


고성군 ‘故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 참석 (1).jpg

 

고성군 관계자는 앞으로 두 도시가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교류사업을 계속 벌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888년 고성군 하이면에서 태어난 정세권 선생은 1920년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부동산개발회사 건양사를 세웠다. 지금의 익선동 개발을 시작으로 가회동과 삼청동 일대 북촌 한옥마을을 만들고 전통한옥에 근대적 생활양식을 반영한 개량한옥을 대량 공급하며 조선인의 주거지를 확보하고 주거문화를 개선하는 데 기여했다.

 

또 조선물산장려운동과 조선어학회 운동의 재정을 담당하며 민족운동가로서 일제에 맞서기도 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관공서 민원제기를 일삼는 사람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