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경찰, 범죄 많은 곳 ‘경찰관 특별순찰지역’ 운영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경찰, 범죄 많은 곳 ‘경찰관 특별순찰지역’ 운영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5-07 오후 01:48:42  | 수정 2019-05-07 오후 01:48:42  | 관련기사 건


- 탄력순찰장소 및 범죄다발지역 순찰활동 강화


2.jpg

 

고성경찰에서는 주민이 원하는 순찰 희망장소와 범죄분석으로 범죄가 일어날 것이 예상되는 39곳에 경찰관 특별순찰지역을 정하고 범죄예방 순찰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범죄의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경찰관 특별순찰지역을 정하고, 자체 제작한 안내판을 붙인 뒤 순찰활동을 강화 하고, 신고자에게는 위치 확인이 쉽도록 112지역정보관리시스템에 입력해 신고자 위치가 순찰차 네비게이션에 나타나면 재빨리 현장으로 출동할 수 있도록 했다.

 

1.jpg


3.jpg

 

특별순찰지역으로 정한 장소에는 범죄예방진단팀(CPO)이 방범진단한 뒤 방범용 CCTV와 보안등을 더 설치하고, 방범시설도 개선 할 계획이다.

 

고성경찰서는 범죄분석으로 범죄가 많이 일어날 것 같은 지역과 주민들이 순찰 활동을 벌여주기를 바라는 곳에 공감 UP 순찰과 우리 동네 합동순찰대 운영을 포함한 지역 맞춤형 치안활동을 계속 벌여나간다는 계획이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대북 식량지원을 새로운 돌파구로 만들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