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전국 맨 먼저 보건진료소 관사 활용 ‘치매쉼터’ 운영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전국 맨 먼저 보건진료소 관사 활용 ‘치매쉼터’ 운영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7-26 오후 05:17:20  | 수정 2019-07-26 오후 05:17:20  | 관련기사 건


- 8월부터 삼산삼봉, 하이봉현 진료소 관사 치매쉼터 행복더하기 기억 채움터시범 운영


고성군, 전국 최초 보건진료소 관사 활용 ‘치매쉼터’ 운영_7월22일 개천 청광 보건진료소 방문.JPG


고성군이 전국에서 맨 먼저 보건진료소 관사를 활용한 치매쉼터를 만든다.

 

이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과 지역보건 의료서비스 기능 변화에 능동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8월부터 면마다 비어있는 보건진료소 관사를 치매정책사업인 치매쉼터로 쓴다.

 

8월 삼산삼봉진료소, 하이봉현진료소 관사를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8곳의 문을 열고 내년에 4곳을 더 열어 고성군 내 모든 보건진료소 관사를 마을 특성에 맞는 치매쉼터로 쓴다는 계획이다.

 

지난 22, 백두현 군수는 개천면 청광진료소를 찾아 주민,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 자리에서 진료소 관사 활용 계획을 설명하고 주민들의 생각을 들었다.

 

2.jpg

 

치매쉼터 행복더하기 기억 채움터에서는 의료취약계층 주민을 대상으로 주 2회씩 치매 예방관련 교육과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고성군보건소는 본격 사업에 앞서 보건기관 직원들과 치매파트너플러스를 대상으로 노인교구지도사 자격과정과 치매 기초소양 교육과정 프로그램을 마련해 직원역량을 높이고 전문 인력을 길러낼 예정이다.

 

백두현 군수는 비어 있는 보건진료소 관사를 적극 활용한 치매쉼터 운영으로 치매 걱정 없는 고성군을 만들어 마을주민들이 더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