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비브리오 패혈증 주의 당부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비브리오 패혈증 주의 당부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8-13 오후 02:35:29  | 수정 2019-08-13 오후 02:35:29  | 관련기사 건

  

최근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올해 전국에서 6명의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가 생겨 어패류와 같은 수산물을 먹을 때와 관리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고성군 보건소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바닷물 온도가 18이상 올라가는 6월부터 10월 사이에 중점으로 일어나는 급성질환이다.

 

날생선이나 어패류를 먹거나 피부 상처에 바닷물이 닿아 감염되며 설사, 구토, 발열, 복통과 같은 증상이 일어난 뒤 24시간 안에 출혈성 수포 같은 피부병변이 나타난다.

 

더구나 만성간질환(간경화), 알코올질환자, 만성신부전증과 같은 질환을 가지고 있는 고위험군 환자들은 발병률이 높고 발병환자 2명 가운데 1명이 죽는 치사율 50%의 감염 병이다.

 

이를 막기 위해 어패류 따위는 충분히 익혀서 먹고 되도록이면 날생선을 먹지 말아야 한다.

 

또한 피부에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에 닿지 않도록 하고, 어패류는 5이하 저온에서 보관해야한다.

 

요리할 때 바닷물 대신 수돗물에 깨끗이 씻고 요리도구는 반드시 소독한 뒤 쓰도록 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여름철 바닷가를 다녀오거나 어패류 따위를 날로 먹은 뒤, 열이 나거나 배가 아프고, 설사를 한다면 곧바로 가까운 병·의원을 찾아가 진료 받을 것을 당부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