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고성교육지원청, 고성교육행정협의회 열어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고성교육지원청, 고성교육행정협의회 열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8-21 오후 06:39:37  | 수정 2019-08-21 오후 06:39:37  | 관련기사 건


- 개천면무지돌이 마을학교에서 2020년 고성행복교육지구 추진방향 협의


고성교육지원청-2019.고성교육행정협의회-1.jpg

 

고성군과 고성교육지원청은 821() 개천면 무지돌이 마을학교에서 공동의장인 백두현 고성군수와 권우식 고성교육장을 비롯한 위원들과 관계 공무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고성교육행정협의회 정기회를 열었다.

 

올해 협의회는 보통의 회의 장소에서 벗어나 마을학교 목소리를 직접 듣고, 어려움을 덜기 위해 지역중심 마을학교로 운영되고 있는 개천면 무지돌이 농촌체험 마을학교에서 열어 눈길을 끌었다.

 

무지돌이 마을학교 박격원 대표는 무지돌이 마을학교는 마을주민들의 열정과 노력으로 시작된 무지돌이 자연학교와 2019년 지정된 행복마을학교와 함께 여러 프로그램으로 운영하고 있다. 마을학교를 운영하면서 농촌이 가지고 있는 교육환경 가치를 느끼고, 배우며, 보람된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이 뛰놀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마을학교의 구실이라 생각한다무지돌이 마을학교 뿐만 아니라 고성의 모든 마을학교가 잘 운영되도록 최소한의 경비가 확보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성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올해 고성행복교육지구는 마을교사 양성과정/ ‘학교교육과정과 마을을 잇다’/ 학생중심 마을학교/ 12개 지역중심 마을학교로 운영하고 그 기반을 다지고 있으며, 2020년에는 교육 환경기반 구축 공모사업에 뽑힌 첨단 목공소를 설치해 교육청(센터형)중심 마을학교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성교육지원청-2019.고성교육행정협의회-3.jpg


고성교육지원청-2019.고성교육행정협의회-2.jpg

 

이날 협의회에서는 올해 행복교육지구 사업비는 마을학교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을 덜기 위해 2020년 고성군에서 주는 예산 3억 원은 고성행복교육지구 행정업무협의회를 거쳐 ()고성군교육발전위원회에서 마을학교에 직접 도와주는 것으로 결정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내년에 설치 될 첨단 목공소에 필요한 인력 지원은 교육지원청에서 결정되는 대로 여러모로 지원 방안을 찾겠다관련부서와 협의를 계속 해 달라고 말했다.

 

권우식 교육장은 고성군의 관심과 지원으로 2019년 고성행복교육지구가 바탕을 다진 한해였다면, 2020년은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고성행복교육지구와 마을학교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